2015. 8. 12. 11:12

Do It, Die Quick!

미국의 한 시골길에서 본 Work Hard, Retire Young! 문구가 마음 깊숙히 들어왔었습니다. 그래서 십수년 동안 미친듯 그렇게 살다가 결국 그렇게 했습니다. 자 이제는 세번째 네번째 문구를 정해야 할 차례입니다. 이 중 네번째 문구를 먼저 정하게 되었습니다객사(客死)하자 


나쁜 팔자의 상징처럼 '객지에서 초라하게 죽자'는 얘기가 아닙니다. '죽음을 모르던 상태에서 갑자기 죽자'라는 의도입니다. ‘죽음을 기다리는 게 너무 고통스럽다던 사람의 토로에서 비롯된 아이디어. 사실 뜻만 좇자면 '횡사(橫死)'가 더 정확한 말입니다만 이건 더 기분 나쁜 표현이라 제외했습니다. 즉 여기서 말하는 객사는.. 해외휴양지에서 최고의 순간을 보내다 갑자기 죽는 것일 수도 있고, 편안하게 집에서 놀다가 갑자기 죽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객사'라는 단어가 오해의 소지도 있고 어감도 좋지 않아, 이걸 어떻게 영어 두 단어로 표현해야 할지 고민하던 차에.. 듀크님이 제 글 Work Hard, Retire Young!역이민 카페에 옮기면서 덧붙이신 글에서 적당한 걸 찾았습니다.  

'Die Quick!' 


이제 남은 건 세번째 문구, '어떻게 살'건지입니다미국에 있을때엔 그저 재밌게 살자였습니다. 워낙 극도로 재미없이 살다보니 재미가 남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목표였던 거죠. 하지만 한국에 오고 나서 생각이 좀 바뀌었습니다. 재밌게만 살기엔 여러 환경이 허락치 않는데다가, 설사 허락한다해도 그렇게 살다간 '골빈 날탱이'나 '수상한 놈' 취급을 받다가 결국은 공허하게 갈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더 광범위하면서 훨씬 폼이 나는 문구로 바꾸려고 합니다. 

'Do It!' 




'요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끝 시작  (7) 2016.01.07
제사에서 벗어나기  (7) 2015.09.26
Do It, Die Quick!  (2) 2015.08.12
미움받을 용기를  (8) 2015.08.05
역이민 피터팬  (3) 2015.08.03
역이민 6개월 고비說  (3) 2015.07.31
Trackback 0 Comment 2
  1. ㅎㅎ 2015.08.12 14:08 address edit & del reply

    die quick! 정말 이래야 할텐데요. 병원 연명치료로 추하게 목숨부지하다가 가진 말아야 할텐데요.

  2. BlogIcon 이방인 2015.08.25 02:04 address edit & del reply

    올드팝송중에 do it or die가 있죠. 오십평생 미적대며살아온 저는 늘 그런노랠 들을때면 불편했거든요;;요즘은 결정장애란 표현을 씁디다만...암튼 응원합니다! 더불어 저도 묻어가고싶군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