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메리카

우리집 새들을 소개합니다

이름을 몰라 그냥 '꼬맹이' '넘버원' '청까치' 이렇게 아무렇게 불렀었는데, 자칭 '새 애호가'가 매일 보는 새들의 이름조차 모른다는 건 말이 안된다. 그래서 LA 조류도감을 하나 샀다. 우리집에 놀러오는 새들의 이름을 이제서야 알았다. 크기가 작은 녀석부터 시작한다. 한국 이름은 자료에 따라 약간 차이가 있기 때문에 정확하지는 않다.


Hummingbird (벌새)

꼬리를 포함해도 3"~4" 정도의 크기이니 검지 혹은 엄지 손가락 만하다. 요즈음 꿀물 한통을 반나절만에 비워버리는 놈들이다. 비록 많이 먹기는 하지만 덕분에 집에 생기가 돈다. 지나치게 활발한 게 조금 흠이라면 흠이다. 먹이통 근처에서 펼쳐지는 이 놈들의 치열한 공중전이 아주 볼만 하다. 9월말이면 남쪽나라로 떠난다고 한다.



Bushtit (박새)

처음에 이 새들을 봤을때엔 벌새인줄 알았다. 그만큼 작다. 벌새의 크기가 3"~4"이라는데 이 놈의 크기도 4"에 불과하다. 벌새는 독특한 날개짓을 하기 때문에 새라기 보다는 커다란 풍뎅이 같아 보이는데 반해 이 새는 '정통' 새다. 꽤 여러마리가 모여다닌다. 내가 본 새중 가장 귀여운 새다.



House Finch (되새)

해바라기 씨앗을 먹이통에 넣고 매달았을때 떼로 나타난 녀석들이다. 먹이를 두고 벌이는 난장질에 기겁을 했었다. 크기는 6"정도. 한국의 참새보다 약간 작은 정도의 크기이다. 빵가루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가끔 그 먹이에도 눈독을 들이고 나타나 다른 새들과 신경전을 벌이기도 한다.



Oak Titmouse (관박새)

얼핏 보면 house finch와 구분이 잘 안된다. 관을 쓴 듯한 솟은 머리 모양이 독특하다. 


Dark-eyed Junco (검은눈 멧새)

드물게 보여지는 귀여운 새다. 실제로 보면 사진보다 윗도리가 더 까매서 상하구분이 확실하다. 6"정도의 크기이다. 




California Towhee (갈색 발풍금새)

한국의 참새보다 약간 크다. 8"정도. 우리와 가장 먼저 친해진 우리집 터줏대감 새다. 전에 좌파 우파로 소개했었던 그 새. 경쟁자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먹이를 독차지했었는데, 이후 나타난 강자들에 밀려 요즈음은 서열이 많이 밀렸다. 아침과 저녁에 우리가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다가, 거라지 문 열리는 소리나 인기척이 있으면 앞까지 다가와서 조른다. 밥주세요 밥주세요~.



Spotted Towhee (얼룩 발풍금새)

위 갈색발풍금새와 똑같은 크기와 생김새인데 몸의 무늬가 예쁜것이 차이점이다. 주로 혼자서 다니는데, 속말로 '깡'이 세어서 큰새들이 있어도 거침없이 그들과 먹이 경쟁을 한다.



Northern Mockingbird (흉내지빠귀)

몸통크기는 발풍금새와 비슷하나 꼬리가 길고 빛깔이 옅은 회색이다. 전체 길이가 9~10"라고 한다. 사전을 찾아보니 '흉내지빠귀'라고 되어있는데 그냥 '머킹버드'라고 하는 게 낫겠다. 그 옛날 패티 페이지의 노래에 나왔던 그 새다. 과연 명성대로 울음소리가 일품인 새다. 한국의 휘파람새 만큼은 아니지만 꽤나 예쁘게 노래하는 새다. 안타깝게도 우리집 토박이 발풍금새들의 등쌀 때문에 이 새가 자주 오지는 못한다.



American Robin (미국 울새) 

가장 드물게 보이는 새다. towhee 보다는 크고 dove 보다 약간 작다. 곡식 모이를 좋아하지 않는지 모이는 먹지 않고 그저 모이통 주변에 몰리는 다른 새들을 가만히 바라보기만 한다. 이름은 '울새'인데 울음소리는 그다지 예쁘지 않다.



Mourning Dove (탄식 비둘기)

12" 집비둘기의 2/3 정도의 크기다. 아주 깔끔하게 생겼다. 우리가 먹이로 내어 놓는 해바라기 씨앗을 먹는데, 다른 새들이 먹이를 먹으면 주변에 나타나 괜히 쫓아내곤 한다. 영역개념이 확실한 모양이다. 우리가 근처에 가도 웬만해선 도망가지 않는 강심장이다. 근처에 모두 열두마리가 사는데 한꺼번에 나타나면 모습이 장관이다. 이름대로 우는 소리가 너무 구슬프다.



Western Scrub-Jay (덤불 어치)

11"~12" 한국의 까치 크기의 2/3 정도인데 생김새도 비슷하고 우는 소리도 비슷하다. 그래서 한동안 '청까치'라고 불렀었는데 알고보니 까치가 아니라 '어치'였다. 겁이 너무 많아 한때는 발풍금새들에게 밀리던 녀석이었는데, 얼마전 새끼 두마리가 자란 이후 새끼중 한 녀석이 작은새들을 완전히 제압한 이후부터 전체 서열이 2위로 올라갔다. 우리가 먹이 주는 걸 정확히 알고 우릴 기다리는 놈이다.



California Thrasher (개똥지빠귀)

12" 어치와 비슷한 크기인데 우리가 '넘버원'이라고 부르는 우리집 마당의 최강자다. 어치든 비둘기든 상대를 가리지 않고 일격에 쫓아낸다. 하지만 사람에게는 굉장히 민감해서 인기척이 조금만 있어도 날아가 버린다.




California Quail (캘리포니아 메추라기)

11" 정도의 크기. 암수가 늘 같이 다닌다. 집비둘기와 엇비슷한 크기와 모습인데 왕관을 쓴 듯한 자태가 비둘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곱다. 걸음걸이도 품위가 있다. 꽤 자주 보였었는데 한동안 보지 못했다. 부디 안전하길 빈다.




Great Horned Owl (소쩍새)

저녁무렵 우연히 한번 봤다. 따라서 정확히 이 녀석인지 아닌지 잘 모른다. 22"의 크기라고 한다. 이 놈의 포스도 장난이 아니었다. 밤의 제왕다웠다. 작년 우리가 예뻐하던 토끼가 갑자기 사라진 게 아마 이녀석의 소행이 아닐까 의심하고 있다.




Common Raven (레이븐)

오래도록 조사한 결과.. 우리 동네 검은 새들은 100% 레이븐들이다. 참 다행이다. 멀리서 나는 Raven을 보면 독수리인지 매인지 구분이 안간다. 매가 나타나면 바로 몰려들어 쭟아낸다. 나란히 나는 모습을 보면 매인지 레이븐인지 구분이 안갈 정도로 크기와 모양이 비슷하다. 




Hawk (매)

우리 동네 하늘의 제왕이다. 비록 레이븐에게 숫적으로 밀려 그 위엄이 다소 떨어지긴 하지만. 이 놈과 정면으로 2~3미터 거리에서 마주친 적이 있었다. 오륙초간 눈빛을 교환했었는데 대단한 포스였다. 참 아름답고 멋진 새다. 그 이후로 이 녀석을 꼬셔보려고 애를 써봤는데, 이 녀석이 근처에 나타나기만 하면 레이븐들이 몰려와 쫓는 바람에 이 녀석은 우리집 근처로 잘 못 온다.    




 

'아메리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덫(Trap)에 갇힌 쥐를 죽였다  (12) 2011.12.03
Raven 과 Crow  (12) 2011.09.29
우리집 벌새  (12) 2011.08.05
소나무.. 자신을 쳐내야만 하는 甲木의 운명  (3) 2011.06.15
이민자들이 공감하는 Cast Away의 한 장면  (4) 2011.06.07
  • 미친나라 2011.09.10 08:51

    새나 봐야지. 한국사회를 보고 있으면 제정신으로는 숨을 쉬기도 어렵습니다. 우리나라 미친 나라. 새나 봐야지. 새나 봐야지... 우리나라 미친 나라. 새나 봐야지. 우리나라 미친나라... 꼴보기 싫으면 내가 떠야지. 미친 나라 미친 나라... 경쟁후보자의 사퇴 댓가로 선거비용 보전 안해준 놈 한놈이라도 있습니까? 미친놈들만 날뛰는 나라 우리나라 미친나라.. 새나 봐야지 새나 봐야지...

  • Favicon of http://nabucco47@gmail.com BlogIcon kuru 2011.09.10 10:55

    리비아가 나무한그루없는 천지가 모래밭이지요
    동네 꼬마들이 그래서 새알들을 줏어다가 한국인에게 팝니다
    그중에 까마귀알이나 새끼가 있습니다
    오락거리라고 없으니 그걸 사서 키우는 사람들이 있지요
    우리가 옛날부터 까마귀를 불길하고 나쁜새로 인식해와서 그렇지 실제로 키워보면 다릅니다
    온통 검은색인데 입을 벌리면 붉그레한게 좀 기분나쁘지요
    인간외에 자기를 키운 부모를 알아보고 늙은 부모를 돌보는게 까마귀가 유일하다고 들었습니다
    정말 키워보니 그말이 실감납니다
    똑같은 옷입은 한국인들중에서 까마득하게 먼 하늘을 날다가 자신을 키워준 사람을 알아보고 날아와 어깨에 앉아서 반가워합니다
    차를 타고가면 차 지붕에 앉아서 떨어질줄 모릅니다

    리비아가 고온에 습기가 전혀 없지요
    수도꼭지를 잠그고 오분만 지나면 물기라고는 찾아볼수없는 뜨거운 쇳덩어리일뿐인데
    그게 물나오는 곳이라는걸 잊어버리지 않습니다
    목마르면 날아와서 수도꼭지를 콕콕 쪼면서 틀어달라고 보챕니다
    까마귀 영물입니다

    • Favicon of http://리나의 호주 30년 이야기 BlogIcon 리나 2011.09.11 11:16

      맞아요.
      까마귀 영물입니다.
      저두 참 싫어했던 새지만
      가까이 저희집에 날아와서
      저와 이야기를 하기 시작하면서
      의리있고 똑똑한 지혜로운 새임을 알게 되었어요.
      길을 가고 있으면
      먼곳에서 반갑다고 까악 까악...
      그리고 제 앞에 나타나서도 까악 까악...
      까악 소리가 이젠 싫지만은 안더라구요.
      호주는 까마귀가 길조
      까치가 흉조...
      하지만 까치 그놈도 까마귀와 마찬가지로
      영물이고 예뻐요.
      세상 모든것이 다아 예쁜것....
      요즘 사진을 찰칵거리면서 새로이 발견한 것들입니다.
      추석이라네요.
      한국 식품점 송편을 통해서 알게되었네요. ㅎㅎ
      암튼 kuru님도 요팡님도 해피추석....

    • Favicon of http://nabucco47@gmail.com BlogIcon kuru 2011.09.12 03:16

      인간이 싫어하는 동물중에 하이에나가 있지요
      그러나 사실 아프리카에 하이에나가 없었다면 동물들이 멸종했을지도 모른다는 말이 있습니다
      병든 동물이나 나약한 동물들 그리고 죽어 썩어가는 동물들을 아프리카의 청소부 하이에나가 깨끗이 청소해주지 않았다면 그럴수도 있겠다 그리고 하이에나가 혐오동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지요

    • Favicon of http://nabucco47@gmail.com BlogIcon kuru 2011.09.12 03:59

      리나님 호주 사시는군요
      전 뉴기니에서 2년정도 지낸적 있습니다
      뉴기니가 동물이 다양하지요
      날개를 펼치면 사람 양팔 벌린만큼 커다란 박쥐부터
      가장 아름다운 새 뉴기니 국조 파라다이스(극락조)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새 cassowary(화식조)
      앵무새도 무척 다양하지요
      숙소에서 오랫동안 키웠던 뉴기니앵무 한마리는 한국인만 다가가면 "코리아맨! 코리아맨!" 하고 불러서 웃게 만들었습니다
      이웃 뉴기니 현지인이 키우던 거의 닭수준의 앵무한마리는 어려서 날개를 부러뜨려 날지않고 엉금 엉금 걸어다니는데 우리 숙소 마당에 자주 나타났습니다
      이녀석은 전혀 소리를 내지 않아 벙어리인줄 알았습니다 심심하던차에 슬며시 가까이 다가가면 입벌리고 공격자세를 취해요 뒤로 물러나면 다시 엉금엉금 걸어가고 다시 다가가면 공격자세 다시 물러나고... 재미있어 몇번 하다보니 그녀석이 짜증이 났던 모양입니다
      무심코 다시 다가가는데 갑자기 "아아악~~!" 소리를 지르는데 그소리가 얼마나 큰지 제가 다가가다가 놀라서 뒤로 나가 자빠졌습니다
      해외생활이 무척 외롭지요
      교민이 거의 없는 뉴기니에서 연말연시를 홀로 보내면서 마치 지구상에 홀로 있었던 느낌을 잊지 못합니다

      리나님도 요팡님도 다른 해외거주 님들도 추석 잘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09.13 04:22 신고

      여긴 오늘이 추석입니다. 아무런 느낌이 없는 ㅋㅋ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nabucco47@gmail.com BlogIcon kuru 2011.09.10 11:01

    60년대 중반 어린시절
    충청도 산골짝에 사시던 할아버지댁에 놀러간적이 있습니다
    할아버지가 매를 애용해서 꿩사냥을 하셨지요
    너무 어릴때라 매사냥을 따라가진 못했지만 잡아온 꿩과 꿩고기는 먹어봤지요
    그때 전기도 안들어오는 깊은 시골 방한쪽에 나무가지로 횃대를 만들어놓고 그위에 앉아있던 매의 매서운 눈길 하도 무서워 가까이 가지도 못했습니다
    매사냥하는 사냥꾼들은 매가 늙어 사냥을 힘들어 하거나 더이상 사냥할수 없는처지가 되면 매를 풀어 주어 자유롭게 살다 천수를 마치게 해줍니다
    훗날 듣기에 할아버지도 매를 날려 보내주고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09.13 04:20 신고

    까마귀를 잡아서 매의 먹이로 주겠다.. 자진 삭제했습니다. 안 그러겠습니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