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메리카

덫(Trap)에 갇힌 쥐를 죽였다

1.
잔디 곳곳을 밤에 몰래 뒤집어 엎어놓는 놈이 있었다. 사람들에게 범행현장을 설명하니 유력한 범인으로 raccoon, skunk, possum 가 물망에 올랐는데 그중에서 범행현장에 가장 부합하는 놈은 possum이었다.

how to get rid of possum? 쥐약을 놓으라기도 하고, 덫으로 잡으라기도 하고, 여우 오줌으로 쫓으라는 사람도 있다. 잔디 좀 망쳤다고 쥐약으로 죽이기까지 하는 건 너무 비인도적인 것 같고, 여우 오줌은 비현실적인 것 같고, 그래서 trap으로 잡은 후 먼 곳에 풀어주기로 했다. 그래서 커다란 trap을 하나 사서 후미진 곳에 설치했다.

근데.. trap을 설치했다는 그 사실자체를 한동안 깜박하고 말았다. 그러다 어느 날 한쪽에서 퀘퀘한 냄새가 나는 것 같아서 그쪽으로 가보았다가, 내가 trap을 설치했었으며 거기에 뭔가 갇혀서 죽어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아뿔싸.. 이게 뭘까? 살은 다 없어지고 회색 털가죽만 남아있었는데, 그건 바로.. 토끼였다.

충격이었다. 왜냐하면 그 토끼가 우리가 예뻐하던 토끼, 당근을 주면 귀엽게 받아먹던 바로 그 토끼였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같은 토끼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내가 토끼 하나를 ‘굶겨’ 죽인 건 확실하다. 형언하기 힘든 묘한 심정.. 하루 종일 미안함과 죄책감이 떠나질 않았다. 토끼를 묻어주고 무시무시한 trap은 깊숙한 곳에 밀어 넣어뒀다.


2.
안방 옆 화단의 red apple들이 잘 자라지 못한다. 다른 곳은 파랗게 풍성한데 그곳은 누렇게 뜨고, 새로 심어도 일이주 내에 역시 누렇게 뜨거나 비실비실 죽어버린다. 일년 가까이 이걸 반복했었다. 그래서 지난 주엔 red apple을 포기하고 생명력이 강하다는 꽤 큼직한 꽃나무 하날 사서 그곳에 새로 심었다. 아래서부터 줄기가 아주 풍성한 놈.

그 다음날.. 그 꽃나무에 물을 주러 갔다가 줄기들이 밑에서부터 반으로 나뉘어 갈라져 있는 걸 발견했다. 가만히 보니 어떤 동물이 길을 만드려고 그렇게 한 거였다. 결국 그동안 식물이 잘 자라지 못했던 건 어떤 동물의 범행 때문이었던 거다.

깊숙히 밀어뒀던 trap을 다시 꺼내 화단 앞에 설치했다. 범인을 잡아야 하기도 했지만 일단 어떤 놈인지 몹시 궁금했기 때문이다. 다음날 아침 일어나 보니 trap의 문이 닫혀있다. 뭔가 안에 걸렸다는 거다. 어떤 놈일까? 어떤 놈이 일년 넘게 화단을 망가뜨렸던 걸까? 가까이 가서 보니.. ‘쥐’였다. 짙은 회색의 그 일반 쥐. 한국의 쥐보다는 훨씬 큰.

문제는 그때 부터였다. 과연 이 놈을 어떡한다? 좀 큰 동물이라면 멀리 데리고 가서 풀어줄 요량이었는데 이건 그냥 집쥐가 아닌가? 게다가 몇 년 전부터 내가 유난히 그 설치류를 싫어하게 되었기도 하고. 이걸 차에다 싣고 가는 것 부터가 찝찝하고 굳이 이걸 멀리에다 풀어줄 필요도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그냥 죽이기로 했다. 근데 이 놈을 어떻게 죽여야 할지가 난감했다. 물론 예전 군바리 시절엔 이 정도는 그냥 삽날로 간단하게 끝냈었다. 근데 이제 그런 짓은 도저히 못 하겠다. 아무리 내가 설치류 쥐를 싫어한다 해도 차마 그렇게 죽이진 못 하겠다. 인터넷을 찾아봤다. how to kill a trapped rat? 비현실적인 대답들이 그득하다. 불쌍하니 멀리 풀어주란다. 풀어주긴.. 

그래서 좀더 구체적으로 찾아봤다. What is the most humane way to kill rats? 역시 비현실적인 대답뿐이다. 머리를 망치로 강하게 가격해서 순간적으로 죽이란다. 덫에 갇힌 쥐를 어떻게 꺼내서 어떻게 붙들고 어떻게 망치로 머리통을 가격하란 말인가? 그리고 만약 그랬는데도 쥐가 한번에 안 죽고 아파서 바둥거리면 그땐 또 어떡하고?

그냥 내버려둬서 서서히 굶겨 죽일까? 하지만 이건 너무 비인도적이다. 토끼에 대한 죄책감도 다시 살아나고. 그렇다면 저걸 죽이는 방법은 하나밖에 없었다. 쥐약을 먹이는 것.

다행히 요즈음 쥐약은 피를 토하고 죽는 게 아니라 서서히 마비되어가면서 죽는 거란다. 그래서 trap안에 남아있던 음식물을 모두 치우고 쥐약 한 덩어리를 준비했다. 이제 던져 넣기만 하면 된다. 근데 그 순간 또 망설여진다. 이놈도 먹고 살자고 그런건데 화단 좀 망쳤다고 죽여버리는 게 좀 가혹하지 않나?

그래서 잠시 마인드컨트롤에 들어갔다. 이 놈은 내가 젤 싫어하는 바로 그 설치류다. 그러자 마음이 움직였다. 훨씬 가벼운 마음으로 쥐약을 안에 넣었다. 쥐로 오랫동안 살면서 사람들 괴롭히느니 깨끗하게 정리하고 다시 태어나라..  다음 생엔 쥐로 태어나지 말고 부디 다른 동물로 태어나거라.

다음날 쥐는 죽었다.

'아메리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ven과 Crow 구별하는 방법  (9) 2011.12.08
Santa Ana 강풍이 몰고 온 '전기없는 세상'  (2) 2011.12.06
Raven 과 Crow  (12) 2011.09.29
우리집 새들을 소개합니다  (8) 2011.09.10
우리집 벌새  (12) 2011.08.05
  • 샤마 2011.12.03 07:31

    저 덫의 이름은 BBK TRAP입니다. FTA 통과와 미국 법원의 발표가 단순한 우연인가요? 너무 아귀가 잘 맞지요? 덫에 갇혀 죽음을 맞이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로 보이네요.

  • ㅋㅋ 2011.12.03 08:20

    BBK와 FTA를 맞바꾼, 간이 배밖에 나온 쥐. 한국 쥐의 입장을 감안해 시기를 조절하고.. 미국은 이런게 다 귀찮은 모양이지요? 그냥 약속대로 해주기만 하는 걸 보면. 한국 쥐의 안전따위는 관심이 없겠죠. 그래서 어쩌면 다행입니다. 미국까지 가카의 꼼수에 동참해 주면 약간 복잡해질 뻔 했던 걸 미국이 이렇게 쿨하게 디벼주니. 천안함 진실도 머지 않았네요. 덫에 갇힌 쥐를 우린 어떻게 죽이지?

  • 재밌슴 2011.12.03 10:23

    판타지 소설인가요? 꿈과 현실이 섞인? ㅋㅋㅋ

  • Favicon of http://nabucco47@gmail.com BlogIcon kuru 2011.12.04 10:28

    처음에 글을 읽으면서 그냥 물속에 잠시 넣어버리는게 가장 쉽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역시 선택하신 쥐약이 더 낫습니다

    뉴기니에서 집안에 쥐가 끓은적이 있습니다
    어느정도인가하면 도저히 시끄러워 잠을 잘수없어 불을켜면 주방쪽에서 난리치던 쥐 10여마리가 집단 도주하는 정도였습니다
    문제는 집안에 쥐가 끓다보니 뱀이 따라 들어오는겁니다
    이뱀을 집안에서 놓치고 보니 그날부터 겁이나서 잠을 잘수가 없었지요

    뉴기니는 호주 식민지를 겪은나라.. 그래서인지 쥐약을 살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한국에 연락해서 쥐약을 구해서 집안 여기저기 놓았고
    다음날부터 볼만 합디다
    이건 무슨 술취한 쥐인지 여기 저기서 비틀 비틀거리는 쥐천지
    그렇게 비틀거리다 픽 쓰러져 죽습니다
    그때 쥐약봉투를 읽어보니 뇌출혈을 유발해서 죽인다라고 써있었습니다

    고통없이 죽었을겁니다
    그런데 저 쥐사진
    보면 볼수록 누구하고 참 닮았습니다
    가끔 퍼다가 쓰겠습니다

  • 익명 2011.12.04 10:5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12.06 07:32 신고

      음악하는 젊은 분이 이 아이디어를 받아 음악을 만들면 정말 재미겠네요. 그냥 묵히기는 정말 아깝네요. ^^

  • 싣니 보이 2011.12.05 07:44

    어디서나 쥐가 문제군요..
    호주쥐가 다 그런건지는 모르지만 제 집에사는 쥐는 한국쥐보다 작고 어찌보면 귀엽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하는짓은 일반쥐와 같더군요. 음식물 먹고 여기저기 구석에 좁쌀같은 배설물 남기는것 말입니다.
    하루는 제집 부엌옆 Pantry (부엌옆 식품보관 창고)에서 물건꺼내다 구석에서 그녀석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눈이 무척 까맣고 윤기가 나더군요. 일단 퇴로를 차단하고 물건을 하나씩 꺼내라고 마누라한테 시키고 저는 유일한 출구쪽에 파리채를 하지고 기다렸습니다. (생각보다 셉니다, 조그마한 쥐는 최소 기절시킬수는 있습니다). 물건이 거의다 나올때까지 안보이던놈이 결국 2~3개 남을때 뛰쳐나오더군요. 2번 빗나간끝에 3번째 귀퉁이쪽에 잡힌듯 하더니만 입에서 피를 약간 뿜으며 쓰러지더군요. 그냥 버릴까하다가 혹시 살아날까봐서 두번 세게 더 때렸습니다. 그리곤 바깥쪽 화단쪽으로 버렸습니다.
    그이후에 같은상황이 다시 생겼는데 저의 파리채세례를 피해서 부엌싱크대 밑쪽의 구멍 (저도 거기에 구멍이있는지 몰랐습니다. 그때까진) 으로 극적으로 도망가더군요.

    쥐약을사서 한웅큼 부어버렸습니다. 역시 쥐약이 최고 더군요. 요즘쥐약은 쥐가 목이마르게해서 서서히 말라죽게 한다는데 그래서 그런지 쥐의 사체는 볼수가 없었습니다.

    역시 쥐는 한방에 죽이는게 통쾌하긴하지만 서서히 말라죽여 흔적도 없게 만드는 방법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쥐가 사라지는 날을 고대해 봅니다.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12.06 07:35 신고

      지금 또 한마리의 쥐가 trap에 갇혔 있음. 디도스디도스 이러면서 버티네.ㅋ 디도스 아닌거 다 아는데.

    • 애나김 2011.12.06 08:42

      DDos 공격이라면 홈피 접속자체가 되지 않아야 합니다. 그런데 홈페이지 접속은 되는데 DB와의 연동만 끊어진 걸 어떻게 DDos 공격이라고 발표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중국의 신종 디도스공격 수법이라구요? 지나가던 개가 웃는답니다. 꼬리자르기를 하시려거든 연구를 좀 더 하셔야 할듯 하네요. 선관위의 선거 개입.. 정말 경악스러운 정권입니다.

  • 부산땡포 2011.12.05 19:35

    왕쥐도 문제지만 일전에 주한미대사 한국인들은 들쥐근성이 있어서 어떤지도자 라도 잘따른다는 비아냥, 들쥐근성을 가진 일부 국민들이 만들어낸 왕쥐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12.06 07:38 신고

      아직도 쥐쥐율이 30%에 육박한다죠. 누구 탓을 하겠습니까.

    • 캔스턴 2011.12.06 10:28

      그 주한미대사에게 한마디 해주고 싶군요. `지들은 뭐 대단히 교양있는 들쥐인줄 아나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