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9. 18. 04:51

너무 오래 살지도, 너무 일찍 가지도..

사실 먼 훗날 일로 여기고 살았었습니다하도 ‘백세시대’라 떠들어대니, ‘적어도 삼사십년 후의 일’일 거라고 안심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갑작스럽게 그가 떠나면서 막연했던 이 안심이 송두리째 흔들렸습니다. 우리 중의 하나가 ‘다음 순서’임을그리고 그 날이 오늘일 수도 있다는 걸, 그리고 그게 나일 수도 있다는 걸 알게 된 겁니다.

 

죽음.. 가장 중요한 나의 일’인데도 내가 전혀 관여하지 못합니다그래서 죽고 사는 걸 흔히 ‘팔자소관’이라고들 말합니다하지만 이 말은 '틀린 말'인것 같습니다.

 

그가 떠나기 서너달 전, 유명한 명리학자 두명을 그가 찾아간 적이 있었습니다물론 회사 일을 상담하기 위해서였습니다두명 다 희망적인 대답이었습니다. '3년 가까이 계속되던 힘든 일이 다음달 무렵 해결되고 당신이 이긴다..' 그러더니 진짜로 6월 중순에 그 말대로 되었습니다. 그와 극한갈등을 빚던 사장이 물러나게 되고전무였던 그의 '사장 진급'이 확정된 것입니다. 그렇게 모든게 해결되어 영국 본사로부터 정식 인사발령만 기다리고 있었습니다그런데 느닷없이 병이 났고, 두달만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런데 이 엄청난 일을.. 바로 직전 상담을 했었던 명리학자 두명이 전혀 예견하지 못했었습니다물론 사람을 앞에 두고 ‘당신 곧 죽을 것이다’라고는 말 못했을 겁니다. 하지만 적어도 ‘건강에 조심하라’라고는 했어야 했습니다그러나 건강문제를 따로 질문했던 그에게 그 두사람 다 '건강은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었습니다. 이건 내 추측이 아닙니다. 폐이식을 기다리면서 그가 내게 푸념했던 '사실'입니다사장 진급은 맞추면서 어떻게 사람 이렇게 되는 걸 못 맞추냐 띠바.

 

그 명리학자 두명 다 굉장히 유명한 사람들이지만 특히 그중 한사람은 우리나라 명리학의 대표적인 인물입니다따라서 그 둘 모두 보지 못했다면, ‘사주팔자에 죽을 때는 정확히 나타나있지 않다’고 봐도 무방할 겁니다. 만약 그렇다면.. 이렇게 사주팔자에 죽음이 전혀 나와있지 않다면.. 어쩌면 죽음의 시기와 모습에 아주 약간은 내가 개입할 여지가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들기 시작합니다. 


---


다른 이의 죽음은 '과거의 일정부분'이 사라지는 것이었습니다그래서 회복이 빨랐습니다부모님이 돌아가시는 극단적인 슬픔도 사실은 우리가 그 빈자리를 미리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곧 추스렸었습니다그리곤 그리움과 죄책감만 남기었었습니다하지만 가까운 친구의 갑작스런 떠남은 좀 달랐습니다과거만 사라지게 한 게 아니었기 때문입니다현재의 상당부분 그리고 미래의 상당부분까지 없어져버린 것입니다꿈에라도 생각해본 적 없었던 헛헛한 빈자리였습니다


남은 가족들은 어떠합니까. 아버지를 잃은 슬픔도 슬픔이지만 더 힘든 것은 그들을 보살펴주던 가장이 사라졌다는 '현실적인 문제'일지도 모릅니다. 그는 가장의 책임을 다하지 못했습니다. 떠나는 그도 그점 때문에 무척 힘들어했었지만, 남은 가족들이 훨씬 더 힘든게 현실입니다. 


그리고 이 세상 그 누구보다도 고통스러운 분은 바로.. 어머님이일겁니다. 

아들을 앞세운 어머니의 고통을 어느 누가 감히 상상이나 할 수 있겠는가 말입니다.



젊어서 가는 것.. 여러사람들의 애도와 배웅을 받으며 간다는 거 하난 좋을지 몰라도, 이렇듯 남은 사람여럿에게 고통을 주는 몹쓸 짓입니다. 절대로 일찍 가버리는 게 아닙니다

 

젊어서 가는것 보다 더 나쁜 짓도 있습니다. ‘건강하지도 않으면서 오래만 살아있는 것'입니다. 오래 사는 건 분명히 축복받은 일이긴 합니다. 그러나 건강하지도 않으면서 오래 사는 건 불행입니다. 모아놓은 재산 다 탕진하면서 병원에서 약으로 연명하는 사람들 의외로 많습니다. 가족과 사회에 재앙입니다건강하게 살다가 적당한 때에 금세 죽어줘야 합니다. 그래야 '정떼임'당하지 않고 갑니다.

너무 일찍 가지도 말아야 하고, 그렇다고 너무 오래 '살아만' 있지도 말아야 하는겁니다. 그야말로 더도 말고 덜도 말고입니다. 만약 위에서 말한것처럼 우리가 우리 인생의 마지막 때와 모습을 아주 약간이라도 개입할 수 있다면.. 이렇게 더도말고 덜도말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몸의 준비'입니다. 저만 편해지는 '마음의 준비'보다는 이 몸의 준비가 훨씬 더 중요한 겁니다.


‘언제 갈지 모르는 나이'인 오십이 넘었는데도 몸 관리를 하지 않는 사람들 참 많습니다. 보름전 떠난 그도 이중의 하나였습니다. 너무 바빠서.. 스트레스가 심해서.. 내가 게을러서.. 하지만 이것이 ‘개인의 게으름’ 차원으로 끝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우리는 똑똑히 보았습니다. 오십이 넘어서도 건강관리를 하지 않는 것은 게으른 것이 아니라 무책임한 짓인 겁니다. 

 

건강하게 책임 다하며 살다가 부르시면 네하고 바로 일어설 수 있어야 합니다. 이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높히기 위해.. 평소 건강관리를 반드시 하고 살아야 합니다. 꾸역꾸역 오래 살자는게 아닙니다. 우리 인생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알맞게 살자는 겁니다.


마침 한가위입니다. 

가족이 얼마나 소중한지, 친구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건강이 얼마나 소중한지.. 그가 가르쳐줬습니다. 


 








'요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도 모르는 '너무 늦은 순간'  (4) 2014.01.11
불교의 윤회, 新 5도윤회  (7) 2013.10.15
너무 오래 살지도, 너무 일찍 가지도..  (11) 2013.09.18
집을 옮기려다 아버지를 이해하다  (18) 2013.02.15
德不孤 + 戒老錄  (19) 2013.01.26
해피 땡스기빙  (5) 2012.11.22
Trackback 0 Comment 11
  1. 지나가다 2013.09.18 07:31 address edit & del reply

    한국에서 나름 유명하다는 명리학자가 쓴 책을 본 적이 있는데 점보는 사람들 사이에서 점을 봐주면서 절대로 해서는 안되는 얘기가 몇가지가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명'이라고 한 기억이 나네요. 친구분이 보았던 명리학자가 알고도 얘기를 안 한건지, 몰랐던 건지는 알 수 없습니다만... (솔직히 후자로 보이긴 합니다만)

  2. 명리동자 2013.09.18 07:58 address edit & del reply

    명리학에서 명을 정확히 보지 못하는 건 사실입니다. 죽은 이의 사주를 보면서 이래서 이 때 죽었다.. 이것만 가능하죠. 하지만 말은 이렇게 안합니다. 몰라서 말못하는게 아니라, 말해서는 안되는 것이기 때문에 말안하는 걸로 이야기를 하죠.

  3. 동감 2013.09.18 08:21 address edit & del reply

    오십이 넘어서까지 담배를 끊지 못하는 사람은, 의지가 약한것도 아니고 무책임한 사람도 아니고 이기적인 사람도 아닙니다. 미친 사람입니다.

  4. BlogIcon Pancho 2013.09.18 13:14 address edit & del reply

    전체적으로 보면 안가는 사람 없고 불과 수년(수십년 ? ) 차이가 있을 뿐 이겠지요. 안아프고 오래 사는것이 진정한 승리다고 말한 제 친구도 수년전 병마에 갔지요 .너무 가슴 아파 하지 마시고 비록 내일 죽더라도 오늘은 무엇인가에 골똘히 빠져 열심히 살고 싶은 마음으로 삽니다 저는 .부디 힘내시기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nabucco47@gmail.com BlogIcon kuru 2013.09.19 04:37 address edit & del reply

    처음 블로그 문을 잠궜을때 제목만 보면서 누군가 위독한가보다 라고만 생각했는데 그게 규호님이라니 처음에는 믿어지지 않아서 교통사고가 난줄 알았습니다

    불과 얼마전 미국까지 가셔서 "밤 과 꿈" 기타 연주하며 실수할때마다 크게 웃던 바로 그분?
    사람 좋아 보이던 그분이 교통사고 아닌다음에야 갑자기 사경을 넘나들리가?

    누구도 피할수 없고 누구라도 차별받지 않는게 죽음입니다
    누군가 유명을 달리했다는 소식이 들려도 실감하지 못했는데 수년전 어린 시절 같이 뛰놀던 한살 적은 사촌이 대장암으로 가는걸 보며 받은 충격 과 뭐라고 말할수 없는 느낌

    그분과 한시대를 공유했던 친구분들이 느꼈을 상실감과 슬픔 그래서 한번 뵌적도 없는 제가 첫 댓글달기가 죄송해서 블로그가 다시 열렸을때 위로의 댓글 한줄 적지 못했습니다

    그분
    밤과꿈 연주할때의 그 호탕하게 웃던 그 모습으로 지금쯤 아직 힘들어 하는 친구분들을 나무라실거요
    언젠가 우리 모두 아니 이제는 그다지 먼 훗날도 아닌 그날 다시 볼겁니다
    웃는 얼굴로 어깨를 치며 반갑게 다시 만날 분들인데 언제까지나 슬퍼하는 지인들의 모습을 바라지 않으실겁니다

    늦게나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jeremy 2013.09.19 10:46 address edit & del reply

    두분이 굉장히 각별했던 사이셨던 것 같은데.. 친구분이 가심으로 해서 미래의 일정부분도 없어졌다는 말씀이 가슴에 와 닿습니다. 제 친구와 저를 떠올리면서 상상 대입을 해보니 가슴이 서늘해지면서 절대공감이 되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 카덴차 2013.09.25 16:30 address edit & del reply

    항공사고가 났다하면 수백명이 몰살하는 시대에 명리학으로 사람의 생사를 알 수 있겠습니까? 그 승객들이 전부 사주를 보았다고 가정할 때 죽음의 위험이나 하다못해 여행을 삼가라는 정도의 예언이라도 들은 사람이 몇 %나 될까요?

  8. 기억 2013.09.26 07:48 address edit & del reply

    건강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상당한 차이가 있을겁니다. 또 예전같았으면 벌써 돌아가셨을 노인들이 병원에 누워 수년씩 질긴 명을 연장하기도 하니 명리학으로 명을 본다는 건 어차피 불가능할 것 같습니다.

  9. 나그네 2013.09.26 23:05 address edit & del reply

    쥔장의 애틋한 노력으로 친구분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고 따뜻했을 겁니다. 그 친구분께서도 무척 고마워하시면서 가셨을거예요. 두분의 우정이 정말 보기 좋았습니다.

  10. 유후인 2013.09.26 23:37 address edit & del reply

    블로그를 닫고 한동안 계셔서 한국에 가셨나 보다 여기다 그 시간이 계속 되기에 혹시 신변에 이상이 생겼나 걱정했었는데 이렇게 큰 일을 당하셨군요...정말 뭐라고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얼마전에 요팡님 댁에서 기타치는 모습을 뵈었는데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힘드시겠지만 곧 마음을 추스리시길 기원합니다...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1. 과객 2013.09.27 08:42 address edit & del reply

    왜 죄송하다고 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답답한 병실에서 외로운 싸움을 하고있는 환자에겐 친구들의 응원과 기도가 가장 큰 힘이 아니겠습니까? 친구를 위해 그걸 이끌어주신건데 죄송하다니요. 게다가 모든걸 담담하게 전하셨어요. 전혀 유난스럽지 않았었습니다. 저도 늦었지만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다리 건너 고인을 알던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