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얘기

밤과 꿈 - 30년만의 연주

친구를 만난 게 14년만입니다. 그리고 이 곡을 같이 해 보는 건 무려 30년만입니다.

'밤과 꿈 연습 좀 하고 오라..'는 댓글을 못 봤다네요. 미리 연습은 커녕, 기타라는 걸 다시 잡아 본 게 25년 만이랍니다. 하지만 다행히 그의 머리속에 아직 이 곡의 멜로디가 남아있어 잠깐의 흥얼거림으로 정확히 기억해냈습니다. 왼손에 굳은 살이 없어서 서너번 연습만에 손끝이 아프기 시작한다고 난립니다. 그래서 몇번 연습도 못하고 서둘러 녹화하기 시작했습니다. 

30년전 장발머리로 그 빠른 '터키행진곡'을 현란하게 치던 '기타맨' 송규호였지만, 25년의 공백은 어쩔수가 없나봅니다. 물론 30년만에 이곡을 쳐보는 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악보가 없어서 귀로 듣고 기억을 되살렸는데, 전체적으로 둘 다 '틀리지 않고 치기'에만 급급해서 '느낌'이 전혀 없습니다. 기타 조율이 안맞는 것도 거슬리고..  



딱 세번 녹화했는데 왼 손가락이 너무 아파서 도저히 못하겠답니다. 한잔 하고 나서 알딸딸한 기운에 다시 해야 할 것 같답니다. 그래서 일단 한잔 하고, 기타 조율 정확하게 하고, 제대로 함 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술이 몇잔 들어가니 그걸로 끝이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형편없는 연주만 남겼습니다.^^

14년만에 만나서, 30년전에 치던 곡을, 5분 연습하고, 10분 녹화했습니다. 
30년전 우리 나이의 아들들 앞에서. 

너무 짧고 너무 미진해서 아쉬웠지만..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송규호의 둘째 아들녀석이 녹화를 했는데.. 연주가 멈추면 녹화도 바로 멈추어버리는 바람에, 실수하고 웃고 떠드는 더 재미난 장면들이 없습니다. 그게 좀 아쉽습니다. ^^  


  • Favicon of http://nabucco47@gmail.com BlogIcon kuru 2011.08.30 06:52

    동영상 초기 몇번 "다시 해!" 할때만 해도 영 거칠더니 그뒤 확실하게 달라지네요
    역시 썩어도 준치...ㅋㅋ
    이게 제대로 쓴 표현인지 모르겠습니다 ㅋㅋ

    요즘 다 늦은 여름 늦더위 속에서 감미로운 꿈속을 헤메는듯한 밤과 꿈
    오랜만에 잘 들었습니다

    저도 언젠가 배워서 따라 해봐야지요

    두분 좋은 음악 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08.30 08:36 신고

      10분만 더 했으면 정말 미끈하게 감정 살리면서 할 수 있었는데.. 술에 묻혀 그리 못한게 아쉽습니다.

  • 심심 2011.08.30 07:07

    오랫만에 두분의 기타치는 모습을 보니 정말 감회가 물~씬. 별로 안변하셨네요. 기타치는것도 자전거타는것 처럼 한번 배우면 안잊어버리는 건가요? 25년을 안치고도 기억을 하시다니-- 얼마나 좋은 시간을 가지셨을지가 마구 느껴지네요. 언제 다들 모여서 목청높여 노래하고 신나하며 놀수있는날도 올까요? 너무반갑습니다. 땡큐!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08.30 08:39 신고

      '아름다운 강산'과 '살풀이'도 녹화해 뒀어야 했던건데 그걸 못한 것도 너무 아쉬워요. 담에 기회가 되면 꼭 해봐야지.

  • 칠님 2011.08.30 08:00

    멋지세요..
    감상잘했습니다...

  • 감상 2011.08.30 08:12

    참 보기 좋으십니다. 저절로 두번 보게됐네요.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08.30 08:43 신고

      틀리는 앞부분이 더 재밌습니다. 캠코더를 조금 더 on 상태로 놔뒀다면 더 좋았었을텐데, 찍는 사람이 너무 빨리 꺼버렸습니다 ^^

  • Favicon of http://리나의 호주 30년 이야기 BlogIcon 리나 2011.08.30 08:20

    부럽당....
    나까지 기분이 좋아지는....
    밤과 꿈....참 좋은 음율에.....

  • 싣니 보이 2011.08.30 08:45

    두분 형님들 오랫만에 뵈니깐 입가에 저절로 웃음이 걸리네요. 이런표현이 맞는진 몰라도 흐믓합니다. 두분다 별로 변하신것 같지도 않고... 정말 좋네요.
    근데 거기가 어딥니까? 요팡형님 새집인가요?

  • 밤과꿈 2011.08.30 08:55

    여러대의 기타와 조명으로 봐서는 음악까페같은데, 맨발이신 걸 보면 댁이신것 같기도 하고.

  • F코드 2011.08.30 23:35

    2nd 기타 조바뀜 이후 빡빡한 운지가 손가락에 상당한 압박을 주는데, 아무렇지도 않은듯 편하게 치시네요. 오랜 내공이 엿보입니다.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08.31 03:59 신고

      넥과 브릿지의 높이를 대폭 낮춰서 치기 편하게 만든 기타입니다. 덕분에 치기는 편한데 베이스 소리가 너무 크게 이상하게 울리는 게 흠이죠.

  • kidebora 2011.08.31 03:07

    너무 좋네요 ㅎ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간 것 같은 착각.. 땡큐..
    정말 규호오빠 하나도 안변했네요.. 목소리 정말 반가왔어요.

  • kidebora 2011.08.31 03:14

    그때처럼 잘 치진 못했어도 괜히 짠하네..
    기타소리에 지나온 시간들이 녹아 있는것 같아.
    나도 기타 배우고 싶다...

    • Favicon of https://yopangyopang.tistory.com BlogIcon 요팡 2011.08.31 03:57 신고

      카메라맨이 실수 이후 stop 버튼을 너무 일찍 눌러버린 게 정말 아쉬워. 연주 자체보다는 웃고 떠드는 그런 과정들이 훨씬 짠했을 텐데.

  • 2011.09.01 04:15

    나흐트 운트 트로이메.. 오랜만에 들어봅니다. 참 좋았습니다. 연주도 좋았지만 애틋한 분위기가 느껴져서 더 좋았습니다.

  • 준바리 2011.09.02 10:33

    훌룽한 연주 잘들었습니다. 두분이 정말 환상호흡이네요.. 거실 분위기도 환상이구요,..
    나라걱정만 조금 덜으신다면 행복하시겠어요...^^

  • 송규호 2011.09.02 16:18

    이제사 손가락이 안 아프네요. ㅋㅋ 그냥 기분에 취한 회상 아니면 너무 짧은 환상이였다고나 할까요...

  • 싣니걸 2011.09.02 18:53

    안녕하세요. 전 싣니보이와 함께 사는 싣니걸입니다.
    두분의 연주를 듣고 이곳에서 박수를 보내드렸습니다. 아주 환상적인데요?
    한번더 오라고 하신것 실수 하신거예요. 저희는 한다면 진짜 하거든요. 그러니까 진짜 또 갈꺼예요. 싣니보이가 환상적인 집이라고 하는데요. 가서 확인해봐야겠어요^^
    건강하세요.

  • heyday 2011.09.13 10:31

    정말 보기 좋네 두사람..

  • Favicon of https://www.gomuband.com BlogIcon Gomuband 2011.10.04 10:07 신고

    행복한 기타소리입니다...^^

    • 요팡 2011.10.05 04:05

      에구에구.. 고무밴드님께서 하필 이 엉망진창을 보시다니.. 하지만 엉망이었어도 행복하긴 했습니다.^^ 고무밴드님의 함평생활을 구경하면서..엉덩이가 더욱 들썩입니다. 요즘.ㅎㅎ

  • pksewoo 2011.10.22 03:16

    요팡님의 글 잘보고 있습니다. 왠만해서 댓글을 달지 많는성격이지만..... 눈물이 날 정도로 좋습니다 !!미치도록 좋습니다.가슴이 부글부글.....
    저도 소시적에 클래식기타 한가닥 했는데 아직도 우리 마눌이 제 별명을 밤과꿈이라고 부릅니다
    소르아자씨 작품 아름다운 밤과꿈이 오십을 바라보는 나이엔 자꾸만 밤과 어둠으로 변해가려고만 하니...
    연주가 조금 서툴면 어떻습니까?? 즐기면되지!! 아무튼 눈물이 날 정도로 좋습니다